금리·집값 하락 우려 확산…서울 아파트값 9주 연속 내리막

인쇄

2년3개월 만에 낙폭 최대…수도권도 3년3개월 만에 가장 많이 내려

DA 300

금리 인상과 경기 침체에 따른 집값 하락에 대한 우려로 서울 아파트값이 9주 연속 하락했고, 낙폭도 커졌다.

경기·인천도 하락세가 이어지며 수도권 아파트값이 3년3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떨어졌다.

28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 대비 0.07% 하락했다.

양도소득세 중과 한시 배제 시행 이후 9주 연속 하락한 것으로, 지난주(-0.05%)보다 낙폭도 확대됐다. 하락폭으로는 2020년 4월 27일(-0.07%) 조사 이후 2년3개월 만에 가장 크다.

서울에서는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 지역의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도봉구 아파트값은 지난주(-0.14%)보다 0.03%포인트(p) 확대된 0.17%가 하락하면서 서울 25개구 가운데 최대 낙폭을 기록했다.

또 노원구와 성북구가 각각 0.15% 내리면서 지난주(-0.13%, -0.12%)보다 하락폭이 커졌고, 강북구도 지난주 0.13%에서 금주 0.14%로 더 많이 내렸다.
 

▲ 남산에서 바라 본 서울시내 아파트 모습. 연합뉴스


서북권의 마포·서대문구(-0.13%)와 은평구(-0.14%)도 거래 침체가 이어지며 지난주보다 하락폭에 눈에 띄게 커졌다.

한국부동산원 관계자는 "금리 인상과 경기침체 우려로 강북지역은 실거래가 뿐만 아니라 일반 매매 호가도 떨어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거래 절벽 속에 '초급매'가 아니면 매도가 어렵다"고 말했다.

이에 비해 강남권은 상대적으로 하락폭이 작지만 서초구(0.01%)를 제외하고 약세가 이어졌다.

강남구는 지난주 -0.02%에서 금주 -0.01%로 낙폭이 줄었든 반면 송파구는 -0.02%에서 -0.04%로 하락폭이 커졌다.

앞서 대통령실 이전 호재에 이어 용산정비창 부지의 국제업무지구 개발 재추진으로 '겹호재'를 맞은 용산구도 이번주 0.05% 떨어지며 지난주(-0.02%)보다 하락폭이 커진 것으로 조사됐다.

금주의 시세 조사 시점은 25일로, 서울시가 지난 26일 발표한 용산정비창부지 개발 계획에 대한 기대감은 시세에 반영되지 않았다.

용산구 일대 중개업소에 따르면 국제업무지구 개발 추진으로 용산 일대의 일부 집주인들이 매물을 거둬들이고 있지만, 아직 매수세가 붙어 거래로 이어지진 않는 분위기다.

경기도(-0.08%)와 인천(-0.10%)도 지난주보다 하락폭이 커지면서 수도권 전체 아파트값 낙폭은 지난주 -0.06%에서 금주 -0.08%로 확대됐다. 수도권 아파트값 하락폭은 2019년 4월 22일(-0.10%) 조사 이후 3년3개월 만에 가장 큰 것이다.
 

▲ 시도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 [한국부동산원 제공]


경기도 광주시는 지난주 -0.24%에서 이번주 -0.26%로, 오산시는 -0.16%에서 -0.23%로 하락폭이 커졌다.

지방(-0.04%)도 약세가 이어지면서 전국 아파트값도 지난주 -0.04%에서 금주 -0.06%로 하락폭 커졌다. 2019년 7월22일(-0.06%) 조사 이후 3년 만에 최대 하락폭이다.

전셋값도 하락세가 지속되는 분위기다. 전세 물건이 늘고 있지만 찾는 세입자가 많지 않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0.03% 떨어졌고, 경기도(-0.07%)는 지난주(-0.05%)보다 하락폭이 커졌다.

전국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주 -0.03%에서 금주 -0.05%로 낙폭이 확대됐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