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도봉·강북구 아파트값도 1년 7개월 만에 떨어졌다

인쇄

거래 실종되며 매물 쌓여…전국 하락지역 30곳으로 급증

DA 300

전국적으로 아파트 매수세가 실종되고 매물이 쌓이면서 가격 상승세가 멈추거나 하락한 곳이 늘어나고 있다.

서울은 지난주 은평구에 이어 이번 주에는 도봉구와 강북구의 아파트값이 하락으로 전환됐다.

30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달 넷째 주 서울 아파트값(27일 조사 기준)은 0.04% 올랐으나 상승 폭은 전주(0.05%) 대비 축소됐다.

지난 9월 말까지 0.2%대의 상승률을 기록하며 오름세를 보였던 서울 아파트값은 이후 당국의 대출 규제와 금리 인상 등으로 거래량이 급감하면서 상승세가 꺾이는 추세다.

구별로 보면 강북구가 0.02%, 도봉구가 0.01% 떨어지며 지난해 5월 이후 1년 7개월여 만에 하락으로 전환됐다.

지난주 아파트값이 0.03% 하락해 서울 25개 구 가운데 가격이 가장 먼저 마이너스로 전환된 은평구는 금주에도 0.02% 떨어져 2주째 하락세를 이어갔다.

이 밖에 서초구(0.08%), 양천·노원구(각 0.04%), 마포·중구(각 0.02%) 등 서울 14개 구의 아파트값은 전주보다 상승 폭이 축소됐다.
 

▲ 서울 도봉구 일대 아파트 단지. 연합뉴스


최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보유세 인하 및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 유예 여부를 놓고 옥신각신하면서 '거래 절벽'이 더욱 심화된 가운데 일시적 2주택자나 사정이 급한 집주인들이 내놓은 급매물이 팔리며 가격을 끌어내리는 양상이다.

올해 아파트값이 급등한 경기·인천도 시장이 급속히 냉각되는 분위기다.

경기 아파트값 상승률은 전주 0.17%에서 금주 0.04%로 둔화되면서 지난 10월 첫째 주 이후 12주 연속 상승 폭이 줄어들었다.

경기 아파트값 공표 지역인 45개 시군구 가운데 33곳의 상승폭이 축소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시흥시(-0.04%), 광명시(-0.01%), 성남시 수정구(-0.02%), 안양시 동안구(-0.01%) 등 4개 지역의 아파트값은 하락으로 돌아섰다.

또 화성시(-0.03%)는 3주째, 수원 영통구(-0.03%)는 2주째 하락세를 이어갔으며 올해 급등세를 보인 의왕시는 2주 연속 보합세를 기록했고, 하남시와 파주시는 지난주까지 '상승'에서 이번주 보합으로 전환됐다.

인천은 8개 구 가운데 4개 구의 상승폭이 축소되며 주간 상승률이 전주 0.10%에서 금주 0.09%로 내려앉았다.

지방에서는 세종(-0.63%)과 대구(-0.04%)의 아파트값 하락세가 계속됐다.

수도권과 지방의 아파트값 상승세 둔화로 전국 상승률도 전주(0.07%)보다 축소된 0.05%를 나타냈다.

부동산원이 아파트값 동향을 공표하는 176개 시·군·구 중에서 가격이 하락한 지역은 전주 16곳에서 금주 30곳으로 급증했다.

아울러 전셋값도 수도권(0.03%)과 지방(0.07%) 모두 전주보다 상승폭이 둔화되며 전국적으로 상승률이 0.05%로 축소됐다.

서울의 경우 지난주에 전셋값이 2년 반 만에 하락으로 전환된 성북구는 전세 물건이 쌓이고 거래가 뜸한 상황이 이어지며 금주에도 0.01% 떨어졌다.

경기에서는 의왕시(-0.16%), 과천시(-0.06%), 용인시 기흥구(-0.05%), 성남시 수정구(-0.03%)에서 신규 입주 물량 등의 영향으로 전셋값이 금주 하락으로 돌아섰다.

인천 서구는 내년 1월 입주를 시작할 예정인 가정동 '루원시티 1차 SK리더스뷰'(2천378가구) 등 신규 입주 물량의 영향이 지속되며 전주 대비 하락폭(-0.02%→-0.05%)이 확대됐다.

지방에서는 대전의 전셋값이 금주 0.03% 떨어지면서 2019년 6월 셋째 주 이후 2년 6개월 만에 가격이 하락 전환됐다.

세종(-0.39%)과 대구(-0.02%)는 입주 물량 증가와 전세 수요 감소 등으로 전셋값이 2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