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대체제로 주목받는 오피스텔…매맷값·전셋값 동반 상승

인쇄

부동산원 1분기 오피스텔 가격 조사

DA 300

서울의 아파트값이 크게 뛰고 전세난이 심화하면서 오피스텔 매매가격과 전·월세도 함께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부동산원은 1분기 기준 오피스텔 가격을 조사한 결과 서울의 경우 전 분기 대비 0.22% 올라 작년 4분기(0.01%)보다 상승폭이 확대됐다고 1일 밝혔다.

서울 서북권(-0.25%)은 내렸지만, 동남권이 -0.08%에서 0.30%로 상승 전환한 것을 비롯해 동북권(0.21%→0.35%), 서남권(0.06%→0.28%), 도심권(0.05%→0.21%) 등은 모두 전분기보다 상승폭이 커졌다.

서울과 함께 경기(0.28%→0.53%)가 오름폭을 키우고 인천(-0.15%→0.00%)이 하락에서 보합으로 전환하면서 수도권 전체로는 0.10%에서 0.31%로 상승폭이 확대됐다. 전국의 오피스텔 매매가격도 0.05%에서 0.23%로 상승폭이 커졌다.

부동산원은 "서울의 경우 전반적인 주택 가격 상승에 따라 대체재인 중대형 오피스텔로 수요가 유입되면서 오피스텔 가격이 동반 상승했다"면서" 경기·인천은 서울에 비해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하면서 교통이 우수한 지역을 중심으로 가격이 올랐다"고 말했다.
 

▲ 서울 송파구의 한 부동산중개업소에 나붙은 아파트 매물.




오피스텔 전셋값은 서울이 0.58% 올라 전분기(0.57%)보다 상승폭이 커졌다. 그러나 경기가 0.86%에서 0.76%로, 인천이 0.70%에서 0.38%로 각각 오름폭이 축소되면서 수도권 전체로도 0.62%에서 0.57%로 오름폭이 줄었다.

부동산원은 "저금리 장기화로 임대인의 월세 선호 심리가 이어지고 임대차 3법 개정 등 영향으로 전세 매물이 부족해지면서 아파트의 대체재인 오피스텔 수요가 늘어 가격이 강세를 이어갔다"고 말했다.

오피스텔 월세 역시 서울이 전분기 0.10% 상승에서 1분기 0.22% 상승으로 오름폭이 확대됐고, 경기가 0.38%, 인천이 0.17%를 기록하는 등 상승세가 이어졌다.

전국 오피스텔 전월세 전환율은 4.86%로 전분기보다 다소 올랐고, 오피스텔 수익률은 4.77%로 전분기와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