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단 대책 예고 무색…서울 아파트값 상승폭 확대

인쇄

전국 매매가 오름폭 커져…전셋값은 상승폭 축소

DA 300

전국 아파트 매매가와 전셋값 동반 상승이 이번주에도 지속됐다. 이런 가운데 매매가는 상승폭이 확대됐고 전셋값은 상승폭이 축소됐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1월 셋째주(1월 18일 기준) 전국 아파트 매매가는 0.29% 상승했고 전셋값은 0.24% 올랐다. 

서울은 이번주 아파트 매매가가 0.09% 오르며 지난주(0.07%)보다 상승폭이 확대됐다. 공급 대책 마련과 가계대출 관리 강화 등 정부의 시장 안정화 정책이 지속되는 가운데 정비사업과 교통호재가 있는 지역이나 신축ㆍ역세권 위주로 상승했다.

강남 4구 상승세 지속…오름폭 커진 인천ㆍ경기



서울 강북(한강 이북지역)은 이번주 아파트 매매가가 0.08% 상승했다. 동대문구(0.15%)는 전농ㆍ답십리동 역세권 신축 위주로, 강북구(0.10%)는 미아뉴타운 (준)신축 위주로 올랐다. 노원구(0.10%)는 상계동 정비사업 진척 등으로 상승했다.
 

▲ 아파트 매매-전세가격지수 변동률 [자료 한국부동산원]


강남(한강 이남지역)의 경우 이번주 매매가가 0.08% 상승했다. 강남 4구의 경우 송파구(0.18%)는 잠실동 인기 단지와 재건축 기대감이 있는 단지 위주로, 강남구(0.11%)는 압구정동 재건축과 도곡동 (준)신축 위주로 상승폭이 확대됐다. 강동구(0.11%)는 암사ㆍ고덕동 위주로, 서초구(0.10%)는 반포동 재건축 단지 위주로 오르며 지난주 상승폭이 유지됐다.

강남 4구 이외 지역의 경우 양천구(0.10%)는 목동 재건축을 비롯해 신정동의 상대적 저평가 단지 위주로 올랐다. 강서구(0.08%)는 마곡ㆍ방화동 위주로 상승했다.

인천은 이번주 매매가가 0.40% 오르면서 지난주(0.36%)보다 상승폭이 확대됐다. 연수구(0.95%)는 정주여건이 양호한 송도동 대단지를 비롯해 연수동 구축 단지 위주로 올랐다. 서구(0.40%)는 상대적으로 가격수준이 낮은 당하ㆍ검암동 중소형 위주로, 계양구(0.36%)는 교통과 학군 등 주거여건이 양호한 귤현ㆍ병방동 위주로 상승했다.

경기도는 이번주 0.42%로 지난주(0.36%)보다 오름폭이 커졌다. 양주시(1.27%)는 교통호재(GTX-C, 7호선 연장 등) 영향이 있는 옥정ㆍ덕정ㆍ고암동 위주로, 고양시(0.95%(덕양(1.10%)ㆍ일산동(0.91%)ㆍ일산서구(0.81%))는 교통과 주거환경 개선 기대감이 있는 지역 위주로 올랐다. 의왕시(0.97%)의 경우 인근지역 대비 가격 수준이 낮은 내손ㆍ포일동을 비롯해 정비사업 영향이 있는 삼ㆍ오전동 위주로 상승했다. 남양주시(0.77%)는 다산신도시와 화도읍 위주로, 용인 기흥구(0.63%)는 마북ㆍ언남동 구축 위주로 올랐다.
 

▲ 시도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 [자료 한국부동산원]


부산은 이번주 매매가가 0.38% 상승했다. 기장군(1.04%)은 정주여건이 양호한 정관읍 (준)신축 위주로, 남구(0.72%)는 정비사업 기대감이 있는 용호동과 대연동 역세권 단지 위주로 상승했다. 해운대구(0.38%)는 좌동 위주로 올랐다.

울산(0.36%)의 경우 북구(0.46%)는 정주여건이 양호한 염포ㆍ산하동 위주로, 남구(0.33%)는 주요 학군지와 중저가 밀집지역인 야음ㆍ달동 위주로 상승했다. 울주군(0.32%)은 외곽지역인 온양읍 위주로, 동구(0.26%)는 정주여건이 양호한 전하ㆍ서부동 위주로 올랐다.

세종은 아파트 매매가가 이번주 0.22%로 지난주(0.24%)보다 상승폭이 축소됐다. 매도ㆍ매수 희망가격 격차가 있는 가운데 상대적으로 가격 수준이 낮은 조치원읍 구축 단지 위주로 상승했다.

8개도는 이번주 0.20%로 지난주(0.18%)보다 오름폭이 커졌다.

서울 전셋값 상승폭 유지…수도권ㆍ지방 오름폭 줄어



이번주 전국 아파트 전셋값 변동률은 0.24%를 기록하면서 지난주(0.25%)보다 상승폭이 축소됐다.

수도권(0.23%→0.22%)은 상승폭이 축소됐고 서울(0.13%→0.13%)은 상승폭이 유지됐다. 지방(0.27%→0.25%)은 상승폭이 축소됐다. 세종도 지난주 1.67%에서 이번주 1.17%로 오름폭이 줄었다.

시도별로는 대전(0.48%), 울산(0.40%), 부산(0.33%), 제주(0.32%), 인천(0.30%), 강원(0.26%), 경기(0.25%), 대구(0.25%), 충남(0.25%), 경북(0.23%) 등이 상승했다.
 

▲ 시도별 아파트 전세가격지수 변동률 [자료 한국부동산원]


서울의 경우 그동안 가격이 급등했던 강남권 일부 지역은 매물이 누적되고 상승폭이 축소됐지만 강북권 중저가나 역세권 인기지역은 상승세가 지속되며 지난주 상승폭이 유지됐다.

서울 한강 이북 강북지역(14개구)은 이번주 아파트 전셋값이 0.13% 상승했다. 노원구(0.17%)는 상계동 대단지와 교육 환경이 양호한 중계동 위주로, 중랑구(0.16%)는 중저가 단지 위주로 상승폭이 확대됐다. 용산구(0.17%)는 신계동 신축과 이촌동 주요 단지 위주로, 마포구(0.16%)는 상수동 신축과 마포동 주요단지 위주로 올랐지만 상승폭은 소폭 축소됐다.

서울 한강 이남 강남지역(11개구)은 이번주 아파트 전셋값이 0.12% 올랐다. 강남 4구의 경우 송파구(0.21%)는 문정동 등 역세권과 거여동 위주로, 서초구(0.11%)는 정비사업 이주수요가 있는 잠원ㆍ방배동 위주로 올랐다. 강남구(0.15%)는 학군과 교통이 우수한 대치ㆍ수서동 위주로, 강동구(0.13%)는 암사ㆍ둔촌동 인기단지와 명일동 대단지 위주로 상승했다.

강남 4구 이외 지역의 경우 동작구(0.13%)는 흑석ㆍ노량진ㆍ사당동 위주로 올랐고 구로구(0.11%)는 개봉ㆍ고척동 대단지 위주로 상승했다. 

지난주보다 상승폭이 축소된 인천(0.37%→0.30%)의 경우 연수구(0.50%)는 주거환경이 우수한 송도국제도시를 비롯해 인근 옥련ㆍ동춘동 위주로 올랐다. 서구(0.41%)는 루원시티와 당하ㆍ마전동 위주로, 부평구(0.28%)는 교통여건 등이 양호한 삼산ㆍ갈산?산곡동 구축 위주로 상승했다.

경기도는 이번주 0.25%로 지난주(0.26%) 상승폭이 축소됐다. 양주시(0.59%)는 주거환경이 양호한 옥정신도시와 덕정ㆍ삼숭동 구축 위주로, 동두천시(0.51%)는 생연ㆍ지행동 중저가 단지 위주로 올랐다. 고양시(0.44%(덕양(0.50%)ㆍ일산동(0.46%)ㆍ일산서구(0.36%))는 교통환경과 학군 등 정주여건이 우수한 지역 위주로, 안산 단원구(0.48%)는 고잔ㆍ선부동 위주로 상승했다.

지방은 5대 광역시 0.31%, 8개도 0.17%, 세종 1.17% 등을 기록하면서 아파트 전셋값이 0.25% 상승했다. 5대 광역시는 상승폭이 유지됐다. 

부산(0.33%)의 경우 기장군(1.03%)은 (준)신축ㆍ대단지가 많은 정관읍 위주로, 남구(0.66%)는 트램 추진으로 교통여건 개선 기대감이 있는 용호동 위주로 올랐다. 해운대구(0.42%)는 정주여건이 양호한 반여동 센텀시티 인근을 비롯해 좌동 구축 단지 위주로 상승했다.

대구(0.25%)의 경우 동구(0.31%)는 동대구역 인근 위주로 상승폭이 높은 가운데 이시아폴리스와 외곽지역인 율하ㆍ신서동 위주로 올랐다. 달성군(0.30%)은 구지역 개발사업 이주수요 영향이 있는 다사ㆍ화원읍 위주로, 수성구(0.29%)는 사월ㆍ범어동 위주로 상승했다.

세종은 나성동 주상복합단지 신규입주 영향으로 상승폭이 축소된 가운데 고운ㆍ종촌동 등 동지역과 금남면 등 외곽지역에서 올랐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