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재건축 시가총액, 120조원 붕괴 '초읽기'

인쇄

11·3 대책 등에 부동산 경기 악화 여파

DA 300

정부의 11·3 부동산 대책과 경기 불확실성의 영향으로 서울지역 재건축 아파트 가격이 떨어지면서 시가총액 120조원대 붕괴를 눈 앞에 두게 됐다.

대책 발표 이후 두달 만에 강남 4개구(강남·서초·송파·강동)의 재건축 아파트 시가총액이 1조7000억원 이상 증발한 영향이다. 이 가운데 송파구 잠실 주공5단지는 개별 단지 중 시가총액이 가장 많이 빠졌다.

4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 서울 아파트 재건축 시가총액은 총 120조277억원으로 집계됐다. 재건축 아파트값이 고점을 보였던 작년 10월 말의 121조7453억원에 비해 1조7176억원(-1.41%) 감소했다.

서울 아파트 재건축 가격이 이달 들어서도 약세가 이어지고 있어 조만간 120조원의 벽이 무너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서울 재건축 시장을 주도하는 강남 4구의 시가총액은 작년 10월 말 112조8557억원에서 12월 말 111조1012억원으로 1조7545억원(-1.55%) 줄었다.

서울 강남권 재건축 가격은 지난해 상반기부터 과열양상을 보이며 가격이 치솟아 10월께 최고점을 찍었다.

그러나 11·3 부동산 안정화 대책이 발표되고 금융당국의 대출 규제 강화, 금리 인상, 국정 혼란 등의 악재가 동시다발로 터지며 11월부터 매수세가 줄고 가격도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잠실주공5단지가 7.64% 줄어


구별로는 강동구의 시가총액이 11조3011억원에서 10조9676억원으로 2.95% 감소했고, 송파구가 17조3343억원에서 16조8265억원으로 2.93% 줄었다.

강남구의 재건축 시가총액은 10월 말 54조2039억원에서 12월 말에는 53조5322억원으로 1.24%, 서초구는 30조164억원에서 29조7749억원으로 0.80% 각각 감소했다.
 
개별 단지로는 송파구 잠실 주공5단지의 시가총액이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지난해 10월 말 6조1566억원이던 이 아파트의 시가총액은 작년 말 5조6865억원으로 7.64%가 줄었다.

이어 강남구 개포동 주공1단지가 5조9천72억원에서 5조5천170억원으로 6.61% 줄었고, 강동구 둔촌동 둔촌주공4단지가 2조795억원에서 1조9천751억원으로 5.02% 감소했다.

경기도는 과천시(-0.04%)와 광명시(-0.63%), 남양주시(-1.58%), 안산시(-0.55%) 등의 재건축 가격이 떨어지면서 시가총액도 작년 10월 말 15조2024억원에서 12월 말 15조1927억원으로 97억2000만원(-0.66%) 감소했다.

이에 비해 최근 시공사 선정 등 도시정비 사업이 활발하게 진행중인 부산광역시는 같은 기간 시가총액이 6조2426억원에서 6조3469억원으로 1043억원(1.67%) 증가했다.

이미윤 부동산114 과장은 "연초에도 강남권을 중심으로 한 재건축 아파트값의 하락세는 계속되고 있어서 조만간 서울 재건축 시가총액은 120조원의 벽이 무너질 수 있다"고 말했다.

광고